닫기 공유하기

민주, 운영·법사·과방 ‘찐명’ 3톱 구축…여 불참 속 11개 상임위원장 확보

박찬대·정청래·최민희 선출…압도적 거야 표결 '위력시위'

[편집자주]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2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장으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인 박찬대 의원(3선·인천 연수갑)이 10일 선출됐다. 법제사법위원장에는 정청래 의원(4선·서울 마포을)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에는 최민희 의원(재선·경기 남양주갑)이 선출됐다.

국회는 이날 저녁 본회의를 열고 운영위·법사위·과방위 등 11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선출 안건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국민의힘은 야권 주도의 위원장 선출안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본회의에 불참했다.

박 의원은 재석 의원 191명 중 찬성 189표를 얻어 운영위원장에 선출됐다. 민주당의 22대 국회 첫 원내대표인 박 의원은 이재명 대표 체제에서 최고위원을 지냈으며, 지도부 내에서도 '찐명(찐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인사다.

정 의원은 재석 의원 191명 중 찬성 181표를 얻어 법사위원장에 선출됐다. 그는 대표적인 '강성 친명'(친이재명)이자 야당의 최전방 공격수로 꼽힌다. 최고위원으로 두 차례 당 지도부로 활동한 정 의원은 지난 2022년 8월 전당대회 당시 '친명'을 내세우며 출마해 이재명 대표와 함께 당선됐다.

최 의원은 재석 의원 191명 중 찬성 183표를 얻어 과방위원장에 선출됐다. 역시 강성 친명으로 꼽히는 그는 지난해 11월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자로 추천됐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7개월간 임명안을 재가하지 않자 자진해서 사퇴한 바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