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엔 안보리, 美 '3단계 휴전안' 가결…러시아만 기권(상보)

[편집자주]

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속에 페허가 된 가자 지구 누세이라트 난민촌이 보인다. 2024.06.1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속에 페허가 된 가자 지구 누세이라트 난민촌이 보인다. 2024.06.1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미국이 추진 중인 가자지구 휴전을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안보리는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휴전 및 인질 석방 협정안을 찬성 14표로 가결했다. 러시아는 기권했다.

휴전을 담은 결의안 초안이 채택되기 위해서는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최소 9개국의 찬성표를 얻어야 한다. 또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영국·중국·러시아·프랑스 5개국이 모두 찬성해야 한다.

미국이 추진 중인 휴전안은 총 3단계로 △6주간 완전 정전 및 이스라엘군의 모든 인구 밀집 지역 철수와 일부 인질(여성·노인·부상자) 교환 △생존 인질 모두 교환 및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가자지구 주요 재건 계획 실시 및 사망한 인질 시신 유가족 송환으로 이뤄져 있다.

1단계에서는 완전하고 안전한 휴전을, 2단계에서는 당사자들의 합의에 따라 적대 행위를 영구적으로 종식한 뒤 마지막으로 황폐해진 가자지구를 재건하겠다는 방침이다.

당초 러시아와 중국은 이스라엘이 실제로 이 휴전안을 받아들였는지, 안보리도 즉각적인 휴전과 인질들의 무조건적인 석방에 여전히 찬성하고 있는지와 관련해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이 표결을 압박한 결의안 초안은 이번 버전과는 달리 이스라엘이 이미 이를 수락했다고 써 있다. 또 "하마스도 이를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고, 양 당사자 모두 지체 없이 조건 없이 이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