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테슬라 2% 급락-리비안 3% 급등, 전기차 혼조(상보)

[편집자주]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미국증시가 소폭이나마 모두 상승 마감했으나 전기차는 혼조세를 보였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2.08%, 니콜라는 0.16% 각각 하락한데 비해 리비안은 3.04% 급등했다. 루시드는 가격 변화가 없었다.

일단 테슬라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임금안 재표결을 앞두고 2.08% 급락한 173.7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기관투자자들이 잇달아 머스크 임금안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일노르웨이 국부펀드가 머스크 임금안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는 등 대부분 기관투자자들이 머스크 임금안에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개인투자자들은 머스크에 힘을 실어주어야 주가가 추가 상승할 수 있다며 머스크의 임금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알져지고 있다.

찬반양론이 맞서고 있는 것. 머스크 임금안 재통과 불확실성으로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2% 이상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가 급락하자 니콜라도 0.16% 하락한 49센트를 기록했다. 루시드는 가격 변화가 없었다. 루시드는 2.7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에 비해 리비안은 3.04% 급등한 11.87달러를 기록했다.

리비안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리비안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이는 이날 리비안이 차세대 전기차를 공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