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4월 경상수지 2.9억달러 적자…흑자행진, 1년 만에 멈춰

수입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하며 상품수지 흑자 폭 51.1억달러로 축소
서비스수지 16.6억달러, 본원소득수지 33.7억달러 적자…"외국인 배당지급 영향"

[편집자주]

5월9일 경기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2024.5.9/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5월9일 경기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2024.5.9/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4월 경상수지가 2억 9000만 달러 적자를 내면서 11개월 연속 이어지던 흑자 행진이 1년 만에 멈춰 섰다.

수입이 증가 전환하며 상품수지 흑자 폭이 30억 달러 가까이 줄어든 데다, 대규모 외국인 배당지급에 따른 계절적 요인으로 본원소득수지가 적자 전환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국제수지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전월(+69억 3000만 달러) 대비 72억 2000만 달러 줄어든 2억 9000만 달러 적자로 잠정 집계됐다.

경상수지는 한 국가가 상품과 서비스 등의 대외 거래를 통해 올린 수익을 뜻한다.

이로써 지난해 5월(19억 3000만 달러) 이후 전월까지 11개월 연속 이어지던 흑자 흐름이 1년 만에 끊겼다.

1~4월 누적 경상수지는 165억 5000만 달러로, 지난 3월(168억 4000만 달러) 3년 만에 가장 큰 수준을 기록한 후 내려왔다.

지난 4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8.0% 증가한 581억 7000만 달러였다.

통관 기준 수출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54.5%), 정보통신기기(16.7%) 등 IT 품목과 석유제품(18.7%), 승용차(11.4%) 등 주요 비IT 품목도 대부분 증가했다. 반면 철강제품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9% 줄었다.

4월 수입은 530억 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늘었다.

전월(-13.1%)까지 감소세였던 수입은 원자재, 자본재, 소비재가 모두 늘면서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다.

통관 기준 품목별로 전월까지 감소세를 나타내던 원자재(5.5%), 자본재(3.7%), 소비재(8.4%)가 모두 증가했다.

수입이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상품수지 흑자는 51억 1000만 달러로, 전월(80억 9000만 달러) 대비 폭이 29억 8000만 달러 줄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서비스수지는 여행, 가공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16억 6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전월(-24억 3000만 달러) 대비 적자 폭은 줄었다.

그중 여행수지는 8억 2000만 달러 적자였다. 동남아·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여행 수입이 확대되면서 적자 폭이 전월(-10억 7000만 달러)보다 축소됐다.

지재권수지는 3억 1000만 달러 적자로 특허권 사용료 수입이 늘어난 반면 지급은 줄면서 적자 폭이 전월(-8억 달러) 대비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33억 7000만 달러 적자로, 5개월 만에 적자 전환했다. 특히 대규모 외국인 배당지급에 따른 계절적 요인으로 배당소득이 전월 17억 8000만 달러에서 4월 -35억 8000만 달러로 내려앉은 영향이 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