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700억 사고' 우리은행서 또 횡령 …금감원 '현장 검사' 조기 착수

서류 위조해 '고객 대출금' 빼돌려…해외 선물 등에 투자해 '손실'
700억 횡령 사건 2년 만에 또…금감원 "재발 방지책 실효성 살펴볼 것"

[편집자주]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100억 원대 횡령 사고와 관련해 현장 검사에 조기 착수한다.

은행의 자체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경우도 있지만 700억 원대 횡령 사고로 홍역을 치른 우리은행에서 또 사고가 발생한 만큼 현장 검사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다.

11일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우리은행 금융사고와 관련 가급적 조기에 검사를 투입하라고 지시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에 현장 검사팀은 전담 인력을 파악한 후 이르면 오늘 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전날 경남 김해 지점에서 100억 원 상당의 고객 대출금이 횡령된 사실을 파악하고 자체 조사에 돌입했다. 직급이 대리인 우리은행 직원 A 씨는 올해 초부터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후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투자 손실은 약 60억 원으로 전해졌다.

사실 우리은행 횡령 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22년 4월 우리은행 기업개선부 소속 차장급 직원이 약 712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5년이 확정된 바 있다.

7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횡령 사고가 발생한 지 불과 2년 만에 또다시 금융사고가 발생하면서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실패'에 대해 금감원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작년부터 금융 사고가 잦아 재발 방지책을 마련했는데도 또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재발 방지책이 실효성 있게 작동되고 있는지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