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산불피해지 복원에 현대차 IT기술 접목

현대차·트리플래닛과 산림생태복원 협약

[편집자주]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가운데)과 현대자동차 경영전략사업부 최두하 전무(왼쪽), 트리플래닛 김형수 대표(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제공) /뉴스1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가운데)과 현대자동차 경영전략사업부 최두하 전무(왼쪽), 트리플래닛 김형수 대표(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제공) /뉴스1
  
산림청 산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은 10일 현대자동차, 트리플래닛과 함께 전기자동차와 드론스테이션 기술을 융합해 지속가능한 산림생태 복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서에는 △국내 산불피해지(15ha 이상) 대상 산림생태 복원사업을 통한 산림생물다양성 보전 △산불피해복원 숲 조성 △아이오닉 드론스테이션을 활용한 산림복원 연구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수정은 본 사업에 산림복원지원센터이자 국내 유일 ‘자생식물 공급센터’인 기관의 역량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산림생태복원 계획 수립과 더불어 복원에 활용될 자생식물 생산·공급 및 드론을 활용한 식물 생장 모니터링 연구를 전담한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인 아이오닉5의 성능을 한층 강화해 산림복원 모니터링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집약하고, 차량 뒤편에 드론스테이션을 만들어 연구 수행이 가능하고 안전하게 복원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전면적으로 지원한다.

트리플래닛은 현대자동차와의 그동안의 협업 경험을 살려 복원식물과 복원대상지 유지관리를 한수정과 함께하고, 대규모 산불피해지 복원사업의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내 산불피해지를 성공적으로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류광수 이사장은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의 전기자동차와 IT 역량을 활용해 단순히 산불피해지에 나무를 식재하는 차원을 넘어 복원 이후 모니터링 연구까지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민간협력 산림복원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총동원해 전략적인 복원사업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