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틈만 나면,' 유재석 "키스맛 디저트? 몇개 더 사자" 눈 번쩍

11일 SBS '틈만 나면,' 방

[편집자주]

사진=SBS '틈민나면,'
사진=SBS '틈민나면,'
배우 유연석이 쏘아 올린 후식이 방송인 유재석과 지석진에게 '키스 타임'이라는 거센 후폭풍을 몰고 온다. 

11일 오후 방송하는 SBS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연출 최보필/작가 채진아) 8회에는 조혜련과 지석진이 '틈 친구'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유연석은 디저트를 발견하곤, "이거 먹으면 키스하는 느낌이 난대요"라며 응큼한 맛을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재석은 "무슨 디저트 먹었다고 키스야?"라며 반신반의하면서도 호기심을 감추지 못한다. 곧이어 참지 못하고 디저트를 음미하던 유재석은 "근데 이거 뭔지 알겠다"라며 알쏭달쏭한 말과 함께 곧이어 "이거 몇 개 더 사자"라며 눈을 번쩍 떠 폭소를 자아낸다.

이어 유연석은 식사 후 자연스럽게 "키스 타임 한번 하실래요?"라며 또다시 디저트를 꺼내 들며 화끈한 후식을 제안한다. 지석진은 "너 이런 거 혼자만 알고 있었냐?"라며 버럭하고, 유재석은 "형한테 미리 문자를 줬어야지"라며 미처 알지 못했던 맛에 아쉬움을 드러낸다. 이에 유연석은 "반응이 너무 다르다, 20대는 까르르 웃었는데 여기는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다, 왜 눈빛이 촉촉해져요?"라며 키스가 그리운 듯한 아재들의 간절한 마음을 관통해 폭소를 자아낸다. 조혜련은 "다들 추억이 있는 거지"라며 아련한 눈빛을 빛낸다. 

한편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