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5개 디스플레이, 운전상황·동승객 맞춰 변환…미래 운전석은 이렇다

현대모비스 M.VICS 5.0 공개…신규 특허 9개 출원

[편집자주]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012330)는 11일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하는 기능이 포함된 M.VICS를 선보인 이후 매년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M.VICS 5.0은 'All You Can See(당신이 볼 수 있는 모든 것)'를 주제로 디스플레이 기술의 융복합에 초점을 맞췄다. 계기판과 지도정보, 미디어 등을 띄우는 27인치 주 화면, 동승석용 12.3인치 고화질 화면, 각종 차량상태 정보가 담긴 7인치 화면 등 5개의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됐다.

각각의 디스플레이 패널이 용도와 사용 환경에 따라 독립적으로 기능하면서도, 필요시 하나의 화면으로 일체화해 '따로 또 같이' 통합 구현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운전 상황에 맞춰 화면이 최적화된 크기와 위치로 조정되는 가변형 시스템도 채택했다. 동승자 탑승 여부에 따라 화면이 분리 구동되기도 한다.

이외에도 승하차 시 후측방 충돌 사고를 예방하는 경고 기능, 컬러 시나리오를 활용해 멀미 저감 효과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다. M.VICS 5.0 개발 과정에서 부품 기구 패키지 설계, UX(사용자경험) 기술 관련 9개의 신규 특허를 출원했다는 것이 현대모비스 설명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