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태평무부터 부채춤까지 韓 근대춤 100년…'시간의 춤, 情을 나누다'

오는 29일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편집자주]

'시간의 춤, 情을 나누다' 포스터(서울남산국악당 제공)
'시간의 춤, 情을 나누다' 포스터(서울남산국악당 제공)
서울남산국악당은 '시간의 춤, 情을 나누다'를 오는 29일 서울 중구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우리나라 춤 100여 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자리다.

한국 근대 무용사를 아우르는 공연인 만큼 전통춤, 신무용, 신 전통춤의 다채로운 구성을 기반으로 △태평무(한성준제 강선영류) △교방굿거리춤(김수악제 김경란류) △장고춤(김백봉류) △소고춤(윤혜정 안무) △춘풍화무(임관규 안무) △여백(정혁준 안무) △구음검무(김경란류 장인숙 재구성) △부채춤(김백봉류) 등 한국 전통춤의 아름다움과 깊이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의 음악감독을 맡은 타악그룹 '김주홍과 노름마치'의 김주홍이 한국 춤 장단을 라이브로 연주하며 관객들에게 우리 춤과 장단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서울남산국악당은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이 우리 춤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전통예술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