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NH證 "두산퓨얼셀, 글로벌 수소사업자 수요 증가…목표가 12.5%↑"

[편집자주]

 
 

NH투자증권은 11일 글로벌 수소사업자들의 수요 증가 기대감을 반영해 두산퓨얼셀(336260)의 목표주가를 2만 7000원으로 12.5% 상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전력 수요 증가 및 미국 중심으로 연료 전지 수요 기대감으로 피어(Peer) 기업들의 밸류에이션이 상향된 것을 반영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연간 1300GWh 규모의 일반수소 발전시장이 매년 1회 실시되면서, 국내 연료전지 시장은 170~180MW 규모의 시장이 매년 형성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2024년 신규 연료전지 사업 관련 낙찰자 선정은 8~9월로 예상되는데 두산퓨얼셀은 60% 이상의 점유율을 기반으로 100MW 이상의 신규 수주가 예상된다"며 "청정수소 발전시장은 6500기가와트시(GWh) 규모로 입찰이 실시되며, 2024년 11월 입찰 실시 및 12월 사업자 선정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회사 개별적으로 원가 절감을 위해 두산의 전극 사업 자산을 인수, 연료전지 내 연료극 및 공기극을 내재화해 원가 절감을 시도했다"며 "수소 버스 시장에도 진출 추진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는 일반수소 및 청정수소 입찰 시장을 통한 수요 증가가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정 연구원은 두산퓨얼셀의 2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26.7% 증가한 623억 원, 영업이익은 165.9% 감소한 13억 원을 예상했다.

그는 "분기당 300억 원 이상의 유지보수 매출액이 발생하는 가운데, 연료전지 기기 매출액도 반영되면서 하반기로 가면서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