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H,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올해 5만 가구 이상 착공한다

[편집자주]

10일 이한준 LH 사장이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LH 제
10일 이한준 LH 사장이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LH 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10일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최근 주택시장 수급 불안 우려에 대응해 2025년까지 LH의 주택공급 계획과 현황을 점검하고, 종합적인 논의를 통해 공급 조기화 등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회의에서는 먼저, 실제 주택공급과 직결되는 선행지표인 주택착공 부문을 집중 논의했다. 올해 LH는 전년 보다 4배 이상 많은 5만 가구 이상의 착공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계획된 물량은 집중 관리를 통해 차질 없이 이행하는 한편, 통상 연말에 착공이 집중되는 관행을 벗어나기 위해 내년 물량은 올해부터 설계·발주에 착수해 상반기 착공 비중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사업지구를 중심으로 선행공정을 앞당기고, 단지·주택분야 인허가를 동시에 추진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착공 물량 역시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매입임대 공급 현황과 활성화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LH는 수요가 많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도권매입확대전략 TFT를 신설하고, 지역본부 전담 조직과 인력도 확대해 올해와 내년 매입임대를 집중 공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공공주택 공급 촉진 추진단을 중심으로 실적을 수시로 점검하고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주택 수급불안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것은 공공기관의 기본적인 책무"라며 "국민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택공급을 확대·조기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