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라젠 "바이오 USA서 글로벌사들과 비즈니스 미팅 논의 활발"

"펙사벡 등 개발 중 파이프라인 관련 미팅 진행"
"글로벌 제약사, 펙사벡 개발 현황과 임상 데이터 관심"

[편집자주]

신라젠 연구원이 신약 연구소에서 후보물질 분석을 하고 있다.(신라젠 제공)/뉴스1 © News1
신라젠 연구원이 신약 연구소에서 후보물질 분석을 하고 있다.(신라젠 제공)/뉴스1 © News1

신라젠(215600)은 지난 3일부터 6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 2024'(바이오 USA)에서 각국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바이오 USA는 각국의 주요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산업 비즈니스 미팅 행사다. 신라젠은 연구개발(R&D) 부문 임원과 글로벌 마케팅 관련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신라젠은 올해 이전보다 진보된 각 파이프라인에 대한 다양한 논의로 행사 일정을 소화했다. 신장암 2a상을 마친 '펙사벡'과 관련해서는 파트너사 리제네론과 비즈니스 미팅을 함께했다. 두 기업의 고위 관계자가 참석해 기술이전과 개발 확대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신라젠 관계자는 "리제네론 외에도 글로벌 제약사 측에서 펙사벡 개발 현황과 임상 데이터 등에 관심을 보여와 미팅을 진행했다"면서 "펙사벡 외에도 신라젠이 개발 중인 'BAL0891'과 'SJ-600' 시리즈에 대한 미팅도 활발하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신라젠은 차세대 파이프라인으로 평가받는 이들 약물에 대한 약물기전 및 공동 개발에 대한 문의가 잇따랐으며, 일부 기업들과는 후속 미팅 계획을 수립했다고 전했다.

신라젠 관계자는 "이번 바이오 USA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미팅을 가지며 회사의 우수한 파이프라인을 소개할 수 있어 의미 있는 기회였다"면서 "일부 기업과 당사 파이프라인에 대한 깊이 있는 파트너십 논의가 있었던 만큼 이른 시일 안에 좋은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