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슈퍼 컴퓨터가 꼽은 유로 2024 우승 1순위는 잉글랜드 19.9%

15일 독일서 개막…2위 프랑스-3위 독일 순

[편집자주]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 © AFP=뉴스1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 © AFP=뉴스1

슈퍼컴퓨터가 뽑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우승 1순위는 잉글랜드였다.

축구 통계 데이터 사이트 '옵타'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슈퍼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유로 2024 참가 팀들의 우승 확률을 점쳤는데, 가장 높은 확률을 받은 팀은 잉글랜드였다.

잉글랜드는 지난 유로 2020 결승에서 이탈리아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첫 우승의 기회를 날렸지만, 4년 전보다 전력이 더 좋아져 이번 대회에서 가장 강력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간판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은 물론 콜 팔머(첼시), 앤서니 고든(뉴캐슬)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스타들이 즐비하다.

'옵타'에 따르면 잉글랜드의 4강 진출 가능성은 48.2%, 결승 진출 가능성은 31.3%, 우승 가능성은 19.9%다.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 AFP=뉴스1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 AFP=뉴스1

2위는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이끄는 프랑스로, 19.1%의 우승 확률을 기록했다.

개최국인 독일이 12.4%로 3위에 자리했고 스페인(9.6%), 포르투갈(9.2%), 네덜란드(5.1%),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인 이탈리아는 우승 확률이 5%로 7번째다. 24개 팀 중 우승 확률이 가장 낮은 팀은 0.2%의 알바니아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빠진 월드컵'이라고 불리는, 유럽 최고 권위의 축구 대회인 유로 2024는 15일부터 7월 14일까지 독일 10개 도시에서 열린다.

24개 팀이 4개 팀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2위와 3위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16강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스페인, 크로아티아, 이탈리아, 알바니아가 속한 B조가 '죽음의 조'로 평가받는다. 우승 후보 1순위 잉글랜드는 슬로베니아, 덴마크, 세르비아와 함께 비교적 수월한 조에 속했다.

역대 우승 횟수는 독일과 스페인이 3회로 공동 1위에 올라 있고 프랑스와 이탈리아가 2회로 그 뒤를 추격 중이다. 

유로 2024 로고 © AFP=뉴스1
유로 2024 로고 © AFP=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