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2일 대구 34도·서울 30도 푹푹 찐다…전국 오존 '주의'[내일날씨]

강릉 33도 광주·대전·청주 32도…전국 체감 31도 이상

[편집자주]

대구지역에 올여름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된 10일 오후 대구 도심에서 시민들이 뙤약볕에 뜨거워진 도로 위를 걷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지역에 올여름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된 10일 오후 대구 도심에서 시민들이 뙤약볕에 뜨거워진 도로 위를 걷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수요일인 12일 전국이 맑고 낮 최고기온은 34도까지 오르며 덥겠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상된다.

낮 기온이 가장 높은 곳은 경상 내륙이다. 대구의 낮 기온이 34도까지 상승하겠으며 안동과 강릉이 33도, 광주와 대전, 청주 32도, 춘천 31도, 서울 30도가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

대구와 경북 남동부, 울산(서부).경남 동부 내륙 일부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경상권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영유아나 노약자, 만성질환자는 야외활동 시간을 줄이고,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물을 충분히 마실 것을 당부했다.

낮 동안 맑은 날씨가 지속돼 기온이 많이 오르면서 아침에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12일 아침에도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경우 6월 중순(11~20일)에는 이례적인 이틀 연속 열대야로 기록되겠다.

오존은 전국에서 치솟겠다. 경기 남부와 전남, 경상권은 '매우나쁨' 그밖의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환경부는 대기오염물질이 광화학 반응에 의해 생성돼 대부분 지역에 오후에 농도가 높겠다고 설명했다.

오존은 질소산화물 등의 대기오염물질이 자외선과 만나 광화학반응을 일으키며 생성되는 독성 물질, 고농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호흡기 및 심혈관계 질환이 생길 수 있어 '침묵의 살인자'로도 불린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