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GS가 투자한 배터리 스타트업 한자리에…신기술 사업화 논의

'GSV Tech Day' 개최

[편집자주]

 GS벤처스가 ‘배터리의 미래’를 주제로 GSV Tech Day를 열고, GS 가 투자한 배터리 연관 기술 보유 스타트업과 함께 교류 협력의 기회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9번째 GS벤처스 허준녕 대표가 스타트업 경영진과 함께 했다.(GS그룹 제공)
 GS벤처스가 ‘배터리의 미래’를 주제로 GSV Tech Day를 열고, GS 가 투자한 배터리 연관 기술 보유 스타트업과 함께 교류 협력의 기회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9번째 GS벤처스 허준녕 대표가 스타트업 경영진과 함께 했다.(GS그룹 제공)

GS벤처스는 배터리 관련 스타트업들이 모여 기술 교류와 협력 기회를 모색하는 'GSV Tech Day'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참석한 주요 스타트업은 △미트라켐(차세대 LFP 양극 소재 기술) △에바사이클(폐배터리 재활용 전처리 기술) △그린 미네랄(리튬 재활용 바이오 기술) 등이다. GS그룹에서도 배터리 연관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계열사 임직원도 참석했다.

이중 미트라켐은 미국 GM(제너럴모터스)이 투자한 LFP 배터리 회사로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다. GS도 일찌감치 미트라켐에 투자해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참가자들은 '배터리의 미래'란 주제로 각자 보유한 기술을 소개하고 현안 과제 의견을 나눴다. 구체적인 사업화 시점에 대한 의견도 공유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