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필리핀 국민 73% "남중국해서 중국에 무력 사용 지지"

남중국해서 강경한 對中 정책 지지율 급증…외교적 해결책 제쳐
"中이 필리핀에 최대 위협" 76%…中 신뢰도도 8%로 역대 최저

[편집자주]

필리핀 시민들이 9일 마닐라 중국영사관앞에서 최근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침략행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4.09 © AFP=뉴스1 © News1 박재하기자
필리핀 시민들이 9일 마닐라 중국영사관앞에서 최근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침략행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4.09 © AFP=뉴스1 © News1 박재하기자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둘러싸고 필리핀과 중국 간 갈등이 격화하면서 필리핀 국민 대다수가 중국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지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필리핀 설문조사 업체 '옥타리서치'가 지난 3월 전국 12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 73%가 "서필리핀해(에서 군사 행동을 통해 필리핀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서필리핀해는 필리핀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해역의 필리핀명으로, 남중국해라는 이름에 들어 있는 '중국'을 배제하자는 취지로 2012년부터 통용됐다.

반면, "외교 등 기타 평화적 방법"을 선호한다는 답변은 72%로, 전체 응답 중 2위에 그쳤다. 또 응답자 중 68%가 영해 보호를 위해 필리핀군을 현대화하고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군사적 대응을 지지한다는 답변이 외교적 해결책에 대한 선호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SCMP는 짚었다.

필리핀 시민들이 9일 마닐라 중국영사관앞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캐리커처를 짓밟으며 최근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침략행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4.09 © AFP=뉴스1 © News1 박재하기자
필리핀 시민들이 9일 마닐라 중국영사관앞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캐리커처를 짓밟으며 최근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침략행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4.09 © AFP=뉴스1 © News1 박재하기자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덩달아 증가했다. 응답자 중 76%는 "중국이 필리핀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답했으며, 중국에 대한 신뢰도 역시 지난 3월 8%로 집계돼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필리핀의 여론이 급격히 변화한 이유로는 단연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의 거듭된 충돌이 꼽힌다.

중국은 남중국해의 90%에 해당하는 해역에 U자 모양으로 '남해구단선'을 긋고 영유권을 주장하며 필리핀은 물론 베트남과 대만, 인도네시아 등 주변국과 마찰을 빚고 있다.

이중 중국은 최대 영유권 분쟁 해역인 세컨드 토마스 암초에서 필리핀과 계속 충돌해 왔다.

이곳은 국제해양법상 필리핀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속해 있지만 중국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또 2016년 국제상설재판소(PCA)는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불법이라고 판결했지만 이 역시 중국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친중 정책을 펼쳤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전 대통령은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사실상 묵인하며 큰 충돌을 일으키지 않았지만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2022년 5월 취임 이후 친미 행보를 보이며 중국에 직접 맞서는 모습을 보여 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과 3자 정상회담을 하러 가고 있다. 2024. 4. 12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과 3자 정상회담을 하러 가고 있다. 2024. 4. 12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일각에서는 이 때문에 필리핀이 미국과 중국의 전쟁터가 되고 있다는 불안감도 있지만 당장은 강경한 대중 정책을 펼치는 정부에 대한 지지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

랜짓 라이 옥타리서치 대표는 이와 관련해 "이번 조사 결과는 마르코스 행정부의 강경하고 공격적인 대(對)중국 정책을 대중이 강력히 지지하고 있음을 뜻한다"라고 설명했다.

옥타리서치 여론 조사 결과 마르코스 대통령의 남중국해 대응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해 7월 43%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에 보다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서 지난 3월에는 61%까지 올랐다.

한편 레나토 드 카스트로 필리핀 데라살대 교수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필리핀 사람들이 정부의 정책을 지지한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라면서도 "그들이 (이에 수반되는) 자금을 지원할 의사가 있는지가 문제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군이 비용을 줄이면서 중국에 맞서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같은 생각을 가진 국가들과 연합군을 구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현재 필리핀은 미국과 더불어 일본과 호주 등 주변국과 안보 공조를 강화하고 있으며, 특히 일본과는 미국과 시행한 공동 해상순찰 참여를 논의 중이다.

아울러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베트남과도 안보 협력을 강화했으며, 이웃 국가인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와도 해양 안보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필리핀 해양경비대 소속 바가케이호가 30일 중국과의 분쟁지인 스카버러 암초 인근 해역에서 중국 해안경비대소속 경비함 두척으로부터 물대포를 맞고 있다. 필리핀 해안경비대 배포 비디오 촬영. 2024.04.30 © AFP=뉴스1 © News1 정지윤기자
필리핀 해양경비대 소속 바가케이호가 30일 중국과의 분쟁지인 스카버러 암초 인근 해역에서 중국 해안경비대소속 경비함 두척으로부터 물대포를 맞고 있다. 필리핀 해안경비대 배포 비디오 촬영. 2024.04.30 © AFP=뉴스1 © News1 정지윤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