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 "식품산업 성장에 지원 아끼지 않겠다"

2024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참석…산업부 등과 수출 협력 강화

[편집자주]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1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에 참석해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농식품부 제공)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1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에 참석해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농식품부 제공)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1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개막식에 참석해 "식품산업은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유망산업으로 대표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국제식품 산업대전은 국내‧외 식품 관련 기업의 교류 촉진과 협력 강화를 위한 식품 전문 전시회로 52개국에서 1600여개 사가 참가한다.

농식품부는 49개 쌀 가공 식품기업이 참가하는 2024 쌀가공식품 산업대전(RICE SHOW)'을 연계해 냉동 김밥·떡볶이 등 우리나라 쌀가공식품의 우수성을 홍보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해외바이어를 대상으로 해외 판촉, 제품 현지화, 바이어 매칭 등 농식품수출지원사업을 설명하고 해외바이어와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식품산업은 2022년 기준 약 725조 원으로 2018~2022년 동안 매년 약 9%씩 빠르게 성장하고, 우리나라 전체 산업 종사자의 10% 이상이 근무하는 등 국가 경제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식품산업 규모 2027년까지 1100조 원, 올해 수출액 135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K-Food+ 수출 확대 추진본부'를 구성했다. 산업부와는 해외바이어 발굴과 해외공동물류센터 이용, 스마트팜 수출‧수주 확대, 문화체육관광부와는 한류를 활용한 K-Food 홍보 등에 나선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수출기업의 현장 애로사항 해결 등을 위한 부처 간 협업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