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남해군, 농어촌 생활용수 사업 완료…지방상수도 보급률 90%

142억 투입, 상수도관로 68㎞ 매설…설천면까지 완료

[편집자주]

장충남 남해군수가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이 완료된 지역을 찾아 현장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남해군 제공)
장충남 남해군수가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이 완료된 지역을 찾아 현장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남해군 제공)

경남 남해군은 군내 마지막 지방상수도 미 급수 지역인 설천면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하면서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지난 2020년부터 총 142억 8900만 원을 투입해 상수도관로 68.35㎞를 매설하고 관내 19개 마을 1496세대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했다.

이를 통해 지방상수도 보급률을 기존 76%에서 90%까지 끌어올렸다.

남해군은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상 고질적인 물 부족 현상을 겪어 왔다.

군은 수량 부족과 수질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던 지역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해 농어촌 환경개선 및 주민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지방상수도 완전 공급에 이어 안정적인 물 확보를 위한 비상공급망 구축 사업, 그리고 누수율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현대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