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NCT 런쥔, 사생 피해 호소 "비행기 옆자리까지 앉아 잘 때 사진 찍어"

[편집자주]

NCT 멤버 런쥔 © News1 권현진 기자
NCT 멤버 런쥔 © News1 권현진 기자
컨디션 난조와 불안 증세로 활동을 쉬고 있는 NCT 런쥔이 사생 피해를 호소했다.

런쥔은 11일 팬 소통 커뮤니티 버블을 통해 "제 개인적인 스케줄에도 사생, 저에게는 무서운 스토커인 사람이 따라오고 비행기 옆자리 타고, 자는데 사진 찍고 정말 저에게는 너무 큰 부담이다"라고 알렸다.

런쥔은 "도대체 제 항공 티켓은 어떻게 알게 되었고, 무섭게 바로 제 옆자리에 타고, 또 당당하게 그분들이 '아니요, 따라온 거 아닌데요'라고 하고 저는 진짜 너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라며 "사랑하고 좋아하는 데는 여러 방법이 있는데 꼭 이렇게 극단적인 방식을 택해야 할 필요 없지 않나"라고 호소했다.

이어 "오늘 그리고 또 전화가 여러 통 오고 택배 아저씨인 줄 알고 받으면 '혹시 제 친구 OOO 아닌가요?'라고 하는데 프로필은 우리 멤버다, 이게 진짜 우연일까?"라고 얘기했다.

런쥔은 이에 대해 "나이가 어리든 많으시든 제 사생활을 건드시는 사람은 전 가만히 안 둘 거다"라며 "법무사 통해서 신고, 소송까지 난 끝까지 갈 거다"라며 "이제라도 정신 차리고 그 시간과 열정을 올바른 데 쓰셨으면 좋겠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런쥔은 지난 4월 활동 중단을 알렸다. 당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런쥔은 최근 컨디션 난조와 불안 증세로 병원을 방문하였고, 검사 결과 충분한 안정과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라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이라 판단하였고, 런쥔과 신중한 논의 끝에 치료와 회복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