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검찰, '자녀 보좌관 채용 요구' 건설업자-국회의원 청탁 의혹 내사

[편집자주]

광주지방검찰청의 모습./뉴스1 DB © News1
광주지방검찰청의 모습./뉴스1 DB © News1

건설업자가 총선 출마 후보에게 자신의 자녀를 보좌관으로 채용시킬 목적으로 돈을 빌려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9개월 전 벌어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A 씨에 대한 부정 청탁 의혹의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선거 전 A 씨에게 자금을 빌려준 B 씨가 자녀 채용 빌미로 돈을 줬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차원으로 일종의 내사 단계다.

당시 A 씨에게 5000만 원을 대여해 준 B 씨는 당선 이후 자신의 자녀를 국회의원 보좌관(4급)으로 채용해달라고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A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인적 문제로 돈을 계좌로 빌린 건 사실이지만 특정인의 자녀 채용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B 씨가 자신의 자녀를 보좌관으로 채용해달라고 요구하길래 곧바로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채무는 전액 변제한 상태로 채용 요구를 명확히 거절했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