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구 주택사업 경기전망 한달 만에 반등…전월 대비 6.3p↑

[편집자주]

6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동향(주택산업연구원 제공)
6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동향(주택산업연구원 제공)

대구의 주택사업 경기전망지수가 한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11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주택건설사업의 체감경기를 설문 조사한 결과, 대구의 6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전월(71.4)보다 6.3p 오른 77.7로 한달 만에 반등했다. 하지만 전국 평균(82.7)에는 못 미쳤다.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업체의 비율이 높고, 100을 밑돌면 반대를 의미한다.

경북 역시 전월(68.4) 대비 19.8p 상승한 88.2로 한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지수 '8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해 10월(83.3) 이후 8개월 만이다.

연구원 측은 "대출금리 하락 등 부동산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비수도권 지역 주택가격의 하락세도 둔화되는 등 매수심리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