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안전 AI, 어떻게 만들어가야"…전국민 쟁점투표·공모전 진행

과기정통부 디지털 공론장 홈페이지 통해 진행
공모전 우수 아이디어엔 50만원 등 상금

[편집자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두 달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안전성 제고에 필요한 쟁점 투표·정책 공모전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목적으로 디지털 공론장 홈페이지를 개편 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진은 앞서 정부가 발표한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추진계획'의 후속 조치다. 이는 지난해 정부가 제시한 '디지털 권리장전'의 철학과 5대 원칙(자유·공정·안전·혁신·연대)을 토대로 디지털 심화 쟁점 해소에 필요한 20대 정책 과제를 담았다.

이 중 국민 관심사가 크거나 파급력‧시급성이 높은 핵심 과제는 사회적 공론화를 거치게 된다.

이에 이달 12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디지털 공론장 홈페이지서 AI 안전‧신뢰‧윤리 확보 관련 국민 의견을 청취하는 것이다.

쟁점 투표는 예컨대 'AI의 잠재적 이점·위험' 등을 점수로 매기고 구체적으로 어떤 분야서 이점이 있을지 등을 고르는 것이다.

또 AI 이용 격차 해소, 개발자의 윤리 의식 확보, AI의 개인적 권리 침해 방지 등 현안 관련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도 연다. 제출된 정책들은 산·학·관 전문가의 평가 및 국민투표를 거친다.

우수한 정책 아이디어에는 상금도 준다. 최우수 50만 원·우수 40만원·장려 10만원이다. 올해를 대표하는 정책 아이디어는 추가로 선발해 과기정통부 장관상 등을 수여할 예정이다.

오프라인서도 공론화를 이어간다. 7월 초엔 학생, 일반인 약 50여명과 과학 인플루언서가 함께 토론하는 '디지털 심화 쟁점 콜로키엄'이 예정됐다.

한편 이런 사회적 공론화는 이후에도 릴레이로 예정됐다. 주제로는 디지털 접근성 제고(8~9월), 딥페이크를 활용한 가짜뉴스 대응(10~11월), 비대면 진료의 안정적 시행(12~2025년 1월) 등이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