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남서 4년 만에 백일해 발생…올해 65명 감염

백신 접종·예방수칙 실천 당부

[편집자주]

기침예절 포스터.(전남도 제공) 2024.6.11/뉴스1
기침예절 포스터.(전남도 제공) 2024.6.11/뉴스1

전남에서 4년 만에 백일해가 발생했다. 전남도는 백신 접종과 예방수칙 실천을 적극 당부했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전국적으로 1384명이 백일해에 감염됐고 이 중 전남은 65명이다.

전남에서는 연령별로 10~19세가 55명(84%)으로 가장 많고, 0~9세와 70세 이상에서 3명씩 발생했다.

전남은 지난 2019년 17명, 2020년 19명이 백일해에 감염된 후 2021년과 2022년, 2023년에는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 균(bordetella pertussis)에 의해 발생하는 제2급 법정감염병이다. 콧물, 눈물, 기침 등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되며 기침이 심할 경우 구토, 무호흡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성인은 백일해 증상 및 질병의 경과가 심하지 않으나 기침할 때 공기 중으로 튀어나온 비말이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나 예방 접종력이 없는 집단에서 전파력이 매우 강하다.

백일해 예방을 위해 고위험군인 영유아는 생후 2·4·6·15개월에 예방접종을 해야 하고,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하는 4~12세 어린이는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

2023년 백일해 예방접종률이 초등학교 입학생(소아용 백신 DTaP) 96.1%, 중학교 입학생(청소년 및 성인용 백신 Tdap) 85.2%다. 미접종 어린이는 완전접종을 위해 백일해 예방접종을 6차까지 완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백일해 등 호흡기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실내에서 자주 환기하기, 호흡기 증상 있을 시 적절한 진료받기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이상심 도 보건복지국장은 "백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집단생활을 하는 12~14세 어린이뿐만 아니라 영유아와 생활을 같이 하는 산모, 영유아 돌보미, 학교 교사 등도 백일해 예방접종을 적극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