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조여정·덱스·고규필 호러 '타로', 전 세계 25개국 선판매

[편집자주]

'타로' 포스터
'타로' 포스터
영화 '타로'(연출 최병길 극본 경민선)가 전 세계 25개국에 선판매됐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 10일 LG유플러스 STUDIO X+U에 따르면 이 영화는 해외 25개국에 판매됐다.

공포 미스터리뿐만 아니라 드라마, 스릴러 장르의 매력까지 아우르는 '타로'는 다채로운 장르적 특색으로 국내에 이어 전 세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앞서 드라마 '타로'가 칸 국제 시리즈 단편 경쟁 부문에 국내 최초, 유일한 작품으로 초청된 데 이어 영화 '타로'도 개봉 전부터 해외 선판매되는 성과를 내고 있다.

'타로'의 해외 세일즈를 맡은 콘텐츠판다는 "'타로'는 일상적인 타로를 소재로 다양한 에피소드 구성의 공포 미스터리 장르라는 점과 올해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경쟁 부문에 초청된 유일한 한국 작품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타로'가 해외 콘텐츠 시장에서도 주목할 만한 성과를 올린 이유에 대해 "최근 한국 공포 영화 장르에 대한 니즈가 많아지는 추세"라며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의 덱스(김진영)가 주연을 맡은 만큼 캐스팅 면에서도 화제가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타로'가 가진 IP는 시리즈와 영화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는 해외 콘텐츠 시장에서 젊은 층의 관객까지도 유입시킬 수 있다는 점 또한 셀링 포인트로 작용해 옴니버스 구성의 호러 장르 중에서도 유의미한 판매 성과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대만 배급 관계자는 "한국의 공포/스릴러 장르는 현재 시장에서 가장 독특하고 유망한 장르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타로'가 영화관에서도 관객을 유도할 만하다고 생각한다"라며 '타로'를 선택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타로'는 오는 14일 CGV에서 개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