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익산 미륵사지서 '백제시대 토목기술' 확인…12일 현장공개설명회

[편집자주]

전북자치도 익산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에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엿볼 수 있는 기단축조 공정과 변화 양상이 확인됐다.(익산시 제공)
전북자치도 익산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에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엿볼 수 있는 기단축조 공정과 변화 양상이 확인됐다.(익산시 제공)

전북자치도 익산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에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엿볼 수 있는 기단축조 공정과 변화 양상이 확인됐다.

익산시는 국립부여문화유산연구소가 12일 오전 10시와 오후 3시 두차례에 걸쳐 공개설명회를 통해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 발굴조사 성과를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건축문화유산연구실과 국립부여문화유산연구소, 익산시가 함께한 이번 발굴조사는 익산 미륵사 중원 금당지 고증 심화연구의 하나로 추진됐다.

그 결과 사역을 조성하기 이전의 자연지형과 금당지의 기초부터 내부기단 축조에 이르는 순차적인 토목공정이 확인됐다.

중원 금당지의 건물 기둥 기초시설은 직경 2.2~2.4m, 깊이 1.2m로 흙과 깬 돌을 교차해 기초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기존 미륵사지 조사에서 확인된 백제사찰 건축기법과 차이가 발견됐다.

전북자치도 익산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에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엿볼 수 있는 기단축조 공정과 변화 양상이 확인됐다.(익산시 제공)
전북자치도 익산 미륵사지 내 중원 금당지에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엿볼 수 있는 기단축조 공정과 변화 양상이 확인됐다.(익산시 제공)

또 중원 금당지 서편의 한 면적에서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지만 기단기초와 기둥 기초시설이 개축됐음을 확인했다.

이같은 성과는 지난 2022년 목탑지 발굴조사 결과와 함께 삼국유사에서 전하는 미륵산 아래 미륵사의 자연지형과 이를 활용한 백제인의 토목기술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발굴조사단은 중원 금당지 주변에 대한 탐색갱 조사를 추가 진행하고 출토된 유물과 석부재, 토양, 유기물 시료에 대한 자연과학적 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금당지 기단기초가 개축된 원인과 구체적인 시기를 규명하기 위한 근거자료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건축문화유산연구실과 함께 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미륵사 금당지의 체계적인 복원정비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익산 미륵사에 대한 학술조사를 꾸준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국시대 최대 규모 사찰 터인 익산 미륵사지는 익산 왕궁리유적과 함께 백제 무왕시기 익산의 모습을 보여주는 백제왕도 핵심유적 중 하나다. 지난 2015년 백제역사유적지구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