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검찰, 김정숙 여사 '인도 출장 의혹' 고발 사건 재배당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형사2부로 재배당

[편집자주]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2024.4.1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2024.4.1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출장 의혹' 피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조아라)에 재배당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에 배당됐던 김 여사 피고발 사건을 형사2부에 재배당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앞서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지난해 12월 김 여사를 국고 손실, 횡령, 배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의원은 김 여사가 2018년 11월 인도 정부의 초청이 없음에도 스스로 초청을 요청해 타지마할을 방문했다며 사실상 여행 목적으로 예비비 4억 원을 불법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여사가 인도 출장에 나선 경위, 출장 지출 내역 등을 살펴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