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전혁신센터, 스타트업 몽골시장 진출 적극 지원

‘2회 피치 투 파트너십’ 개최 등 교류 강화

[편집자주]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몽골에서 ‘피치 투 파트너십’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혁신센터 제공)/뉴스1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몽골에서 ‘피치 투 파트너십’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혁신센터 제공)/뉴스1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스타트업의 몽골 시장진출을 가속화 하기 위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11일 대전혁신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과학단지청과 ‘제2회 피치 투 파트너십’을 개최하는 등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대전혁신센터 황윤성 경영기획본부장은 이날 행사에 참가해 몽골 스타트업 13개사의 사업 아이템을 심사하고 한국 스타트업과 협력을 희망하는 스타트업 5개사를 선발했다.

‘피치 투 파트너십’은 지난해 9월 ‘스타트업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위크의 부대행사로 처음 열려 한국·몽골 우수 스타트업의 온라인 밋업을 진행해 양국의 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한 바 있다. 또 과학단지청의 요청으로 매년 정례화될 예정이다.

대전혁신센터는 이번에 선발한 스타트업 5개사를 대상으로 국내 스타트업과 매칭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전혁신센터는 지난해 몽골 액셀러레이팅 기관인 소크라투스 스타트업 스튜디오와의 협약에 이어 몽골과학기술대학교·엠스타허브·이노허브 등 3개 액셀러레이팅 기관과도 협약을 체결했는데, 이번 협약으로 대전 지역 스타트업의 몽골 시장진출이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몽골 액셀러레이팅 기관과 협력해 지난해 ‘피치 투 파트너십’에 참여한 노바락토 와 D&C바이오텍 등 보육기업의 몽골 시장진출이 가시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몽골 과학단지청 아마르사나 원장은 “최근 몽골도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유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글로벌 진출의 첫 번째 단계로 대전혁신센터와 진행한 ‘피치 투 파트너십’ 행사의 성과가 대단히 고무적이었고, 향후 더욱 많은 연계 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대희 대전혁신센터장은 “지난해 연을 맺은 몽골과 보다 확장된 양국 스타트업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며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몽골,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와 연계협력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