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벼 대신 콩·조사료·옥수수 심으세요"…쌀 수급안정·농가 소득증대

전남도, 전략작물 직불금 신청 14일까지 접수

[편집자주]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는 쌀 적정 생산 정책에 많은 농업인의 참여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전략작물 직불금 하계 신청 기간을 14일까지 연장한다.

전략작물직불금은 논에 벼 이외 수입 의존도가 높은 콩 등의 재배를 확대해 쌀 수급 안정과 식량 자급률을 높이고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지급 대상은 농업경영체법에 따라 0.1㏊ 이상 실제 논농업을 이행하는 농업인, 농업법인이 논에 두류, 조사료, 옥수수 등 타 작물을 재배할 경우 해당한다.

지급단가는 올해 신규 품목인 식용 옥수수는 ㏊당 100만 원이고, 두류·가루쌀은 200만 원으로 100만 원 인상됐다. 조사료는 430만 원이다.

두류의 경우 지난해까지 논콩만 지원했던 것을 올해는 녹두와 팥 등도 포함해 품목을 확대했다. 동계에 밀이나 조사료를 재배하고 하계에 두류나 가루쌀을 이모작하면 ㏊당 100만 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하계 조사료 지급 대상은 신청 직전연도 벼를 재배한 필지에서 쌀 적정 생산을 위해 2018~2023년 정부 지원 타작물 사업에 참여했던 농지까지 포함되는 등 지급 기준이 완화됐다.

김영석 도 식량원예과장은 11일 "논 타작물 재배 지원은 쌀 수급안정과 식량자급률 향상, 농가소득 보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벼 재배 농업인 모두가 쌀 적정생산에 관심을 갖고 논 타작물 재배에 서둘러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