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합참 "북한군, 9일에 중부전선 MDL 침범…경고사격에 퇴각"

오물풍선·확성기로 민감 상황서 중부전선서 발생
합참 "대부분 작업도구 들고 있었다…'단순침범' 판단"

[편집자주]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 군 초소 너머로 북한군 초소가 자리하고 있다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 군 초소 너머로 북한군 초소가 자리하고 있다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다수의 북한군 인원이 지난 9일 중부전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왔다가 우리 군의 경고 방송·사격 이후 퇴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9일 낮 12시 30분쯤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을 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침범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들은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즉시 북측으로 돌아갔다.

이번에 MDL을 넘어온 북한 군인들은 MDL을 50m가량 넘어왔으며, 대부분 작업도구를 들고 있었던 것으로 우리 군에 식별됐다. MDL을 침범한 북한군 규모는 수십 명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군은 이들의 움직임을 MDL 침범 전부터 감시했다고 밝혔다.

북한군 수십 명이 한꺼번에 MDL을 넘어오는 일은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 군인들이 이번에 넘어온 MDL 중부전선은 우리나라 철원, 연천 등지와 인접한 곳이다.

다만 북한군이 넘어온 MDL 인근엔 길이 없고 수풀이 우거져 있었다는 점, 우리 군이 침범 이전부터 이들의 동선을 추적·감시하고 있었다는 점, MDL 침범 후 이뤄진 경고 방송·사격에 바로 돌아갔다는 점 등에 비춰 길을 헤매다 침범한 것으로 우리 군은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 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라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