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곽빈, 5월 월간 MVP 수상…두산 토종 투수로는 유희관 이후 8년 만

한 달간 4승 ERA 1.48…LG 김진성 따돌리고 첫 수상
"혼자 잘해서 받은 상 아냐…꾸준히 후보 오르고파"

[편집자주]

두산 베어스 곽빈이 5월 월간 MVP를 받았다. /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두산 베어스 곽빈이 5월 월간 MVP를 받았다. /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두산 베어스 투수 곽빈(25)이 개인 첫 월간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곽빈이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5월 월간 MVP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곽빈은 기자단 투표 총 30표 중 24표(80%), 팬 투표 42만 1536표 중 7만 6251표(18.1%)로 총점 49.04점을 받아 총점 21.59점의 김진성(LG 트윈스)을 여유 있게 제쳤다.

두산 소속 선수가 월간 MVP를 받은 것은 2021년 10월 아리엘 미란다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두산의 국내 투수로 범위를 좁히면 2016년 7월 유희관 이후 약 8년 만이다.

곽빈의 5월은 압도적이었다. 그는 5월 한 달간 5경기에 선발 등판해 30⅓이닝을 소화하며 4승, 평균자책점 1.48로 다승과 평균자책점 모두 1위를 기록했다.

5경기 중 한 경기를 제외하고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으며 5월 24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110구를 던지며 7이닝 무실점의 역투를 펼치기도 했다.

두산은 곽빈의 활약과 함께 5월 한 달 동안 16승 2무 8패 월간 1위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곽빈은 구단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월간 MVP를 받아 기분이 좋다"면서 "쟁쟁한 후보가 많았음에도 나를 뽑아준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또 "결코 나 혼자 잘해서 받은 상이 아니다. 5월 한 달간 강했던 두산을 대표해 받은 상이라 생각한다"면서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꾸준히 후보에 오르는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월 MVP로 선정된 곽빈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트로피가 주어진다. 아울러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곽빈의 모교인 자양중학교에 곽빈의 이름으로 기부금 200만원이 전달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