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계룡시, 감염병 방역방식 전환 ‘연막소독→친환경 연무소독’

연기로 인한 교통흐름 방해 않고 환경오염 예방

[편집자주]

방역차량이 ‘친환경 연무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계룡시 제공) /뉴스1 
방역차량이 ‘친환경 연무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계룡시 제공) /뉴스1 

충남 계룡시가 감염병 방역방식을 기존 연막소독에서 ‘친환경 연무소독’으로 전환한다.

연막소독은 경유에 살충제를 희석해 살포하는 방식으로, 그간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연기로 인해 교통흐름을 저해하는 등 많은 문제가 있었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방역기동반 2개 조를 편성해 시 전 지역을 13개 구역으로 나눠 주·야간으로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으며, 친환경 연무소독 비중을 점차 높여나갈 계획이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연무소독은 연기가 없는 소독으로 방역 체감 효과가 다소 떨어질 수 있는 만큼 다양한 방법으로 소독 효과를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 방역소독을 통해 감염병 예방은 물론 쾌적한 환경까지 두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