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체감 최고 33도 '폭염'에 '열대야'까지…때 이른 6월 폭염 왜

한반도 남동부 고기압이 온난다습 공기 이끌어

[편집자주]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이르며 더위가 이어진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그늘막 아래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열화상카메라 화상은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으로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곳은 푸른색으로 나타난다. (열화상 카메라 촬영) 2024.6.1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이르며 더위가 이어진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그늘막 아래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열화상카메라 화상은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으로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곳은 푸른색으로 나타난다. (열화상 카메라 촬영) 2024.6.1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지난해와 비교해 일주일가량 빨리 찾아온 6월 폭염은 이번 주 내내 계속되겠다. 10일 밤 올여름 처음 나타난 열대야 역시 지속하며 지역을 넓혀갈 가능성이 크다.

11일 환경부와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기온은 오전 9시 31.0도(삼척)까지 오르며 30도를 넘겼다.

전날(10일) 경신한 올해 낮 최고기온(34.2도)은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경주 낮 기온이 34.6도까지 상승하며 깨졌다.

이번 주 내내 최고기온 기록은 연이어 깨질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가 고기압 영향을 받아 전국이 계속 맑은 데다, 뜨거운 공기가 유입되기 때문이다.

현재 한반도를 데우는 뜨겁고 습한 공기는 한반도 남동부에 위치한 고기압이 끌고 온 남풍 영향이 크다.

여기에 고기압이 위치하며 날이 맑아 일사 시간과 일사량이 모두 증가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10일 밤엔 올여름 첫 열대야(강릉)가 발생했다. 강릉 열대야는 당분간 지속하겠으며 열대야는 이번 주에 전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열대야는 더운 날씨에 더해 느려진 공기 흐름 영향이 크다. 밤에 바람이 불면 오히려 쌓인 열을 흐트러트리기 때문이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이다.

열대야 지속 가능성이 높은 건 요새 들어 바람이 강하게 불지 않아서다. 6월 초순(1~10일)에는 바람이 최대 15㎧에 육박했다. 그러나 날이 더워지기 시작한 10일 이후 바람은 최고 8㎧ 안팎에 머물며 더위를 해소하기에는 한계를 보이는 상황이다.

무더운 날씨는 일단 낮 최고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올라가 금요일 14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때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 경상권에서 33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며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수분 섭취에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