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조국혁신당·개혁신당 "비교섭단체 국회 운영 참여 보장돼야"

천하람 "野 단독개원, 국민들 질타 안해…尹 '뉴노멀' 열어"
황운하 "국회가 할 일을 방치하는 게 국민 실망시키는 것"

[편집자주]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왼쪽부터)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왼쪽부터)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조국혁신당을 만나 이번 국회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방탄'에 매몰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는 국회가 할 일을 방치하는 게 보다 국민을 실망시키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천 원내대표는 11일 황 원내대표를 예방하며 "해병대원 특검법을 계속 거부하고 일방적인 모습으로 임해서 야당의 단독 개원도 국민들이 그다지 질타하거나 실망하지 않는 '뉴노멀'의 시대를 윤석열 대통령이 열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국민들은 무섭고 준엄하다.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의 방탄·복수를 위한 것으로 국민들께 보이면 안 된다"고 말했다.

황 원내대표는 "국회가 빨리 열리지 못하고 해야 할 일이 계속 방치되고 있다면 국민들은 더욱 실망하실 것"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을 거부하는 경우 '방탄'이라는 공격이 가능하겠지만, 이 대표와 조 대표 모두 재판을 받는 피고인 신분이다. 민생 돌보기 위한 국회인 만큼 국민들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답했다.

양 원내대표는 원 구성과 '방탄 국회' 비판 관련해서는 대립각을 세웠지만, 교섭단체 요건을 하향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를 조성했다. 12석을 보유한 조국혁신당과 3석을 보유한 개혁신당도 교섭단체를 형성하는 등 국회 운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황 원내대표는 천 원내대표와 10분여의 대화 이후 기자들과 만나 "비교섭단체가 국회 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제도적으로 보장돼야 한다는 게 공동의 이해관계일 수 있다"며 "그런 부분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해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