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머스크 "사내 아이폰 사용 금지" 예고…애플·오픈AI 협력에 견제구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된 직후 양사 저격…"챗GPT로 개인정보 유출" 주장

[편집자주]

애플이 오픈AI와의 협력으로 생성형 AI 챗봇 '챗GPT'를 자사의 음성비서 '시리'와 통합하겠다고 발표한 10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애플 기기(아이폰)에 저장된 개인정보가 오픈AI로 유출될 가능성을 거론했다(X 'elonmusk' 갈무리). 2024.06.10.
애플이 오픈AI와의 협력으로 생성형 AI 챗봇 '챗GPT'를 자사의 음성비서 '시리'와 통합하겠다고 발표한 10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애플 기기(아이폰)에 저장된 개인정보가 오픈AI로 유출될 가능성을 거론했다(X 'elonmusk' 갈무리). 2024.06.10.

애플이 오픈AI와 손잡고 생성형 AI 기능을 자사의 운영체제 'iOS'에 탑재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사내 아이폰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예고했다. AI 산업을 둘러싼 미 거대기술(빅테크) 기업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오픈AI와 악연이 깊은 머스크가 보안을 명분으로 양사 협력에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풀이된다.

미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 크런치에 따르면 머스크는 10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애플이 운영체제(OS) 수준에서 오픈AI와 통합한다면 우리 회사에서 애플 기기는 금지된다"며 "방문객들은 (회사) 문 앞에서 애플 기기를 검사받고 (전자기파가 차단된) 패러데이 상자에 이를 보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머스크는 애플의 iOS에 오픈AI의 생성형 AI 챗봇인 '챗GPT'가 탑재될 경우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X에 "오픈AI가 당신의 보안과 사생활을 보호할 것이라고 장담하는 것은 터무니없다"며 "애플도 여러분의 개인정보가 오픈AI로 넘어가면 어떻게 되는지에 관해 실마리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적었다.

앞서 애플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 애플파크에서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iOS에 탑재될 첫 번째 애플표 AI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선보였다. 또한 오픈AI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애플의 음성비서인 '시리'와 챗GPT를 결합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들은 챗GPT 앱을 구동하지 않고도 시리와의 음성 대화를 통해 궁금한 정보를 얻고 챗GPT에 업무 지시를 내릴 수 있다.

애플은 AI 기능 실행 시 개인정보가 침해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문서·사진 등이 챗GPT로 넘어가기 전 전송 여부를 사용자에게 묻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이날 애플 인텔리전스를 소개한 모 유튜버의 X 게시물에 "개인정보를 제삼자에게 넘기는 것은 전혀 개인정보 보호가 아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팀 쿡 애플 CEO의 X에도 "소름 끼치는 스파이웨어를 멈추지 않으면 회사에서 애플 기기를 금지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머스크는 2015년 샘 올트먼 현(現) 오픈AI CEO와 오픈AI를 설립하며 공동 이사직을 맡은 바 있다. 그러나 AI 개발 방식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머스크는 테슬라 경영에 집중하겠다며 2018년 돌연 이사회를 떠났다. 이듬해 오픈AI가 마이크로소프트(MS)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자 머스크는 비영리·오픈소스를 추구하는 오픈AI가 영리 목적으로 변질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7월엔 기존 AI와 차별화된 '진실 추구' AI를 만들겠다며 xAI를 공식 출범하고, 11월 생성형 AI 챗봇 그록(Grok)을 선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