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허위 여행 투자사업 내세워…500억 가로챈 전직 여행사 대표

[편집자주]

© News1 김영운 기자
© News1 김영운 기자

항공권 시세차익을 빌미로 20여 명으로부터 투자금 500억 원 상당을 가로챈 전 여행사 대표가 구속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2018년 5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허위 여행 투자사업을 내세워 피해자 22명으로부터 460여 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위해 A 씨는 타 여행사 고위직과 친분을 과시하며 "항공권을 미리 저렴하게 구매한 뒤 되팔면 시세차익을 낼 수 있다"고 현혹했다.

그는 과거 약 17년간 여행사를 운영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그는 타 여행사에서 실제로 운영 중인 여행상품을 마치 본인이 운영하는 것처럼 기망하기도 했다.

다수의 피해자는 투자에 관심이 많은 이들로, 1인당 100억 원이 넘는 피해를 본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피해자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5년 6개월에 걸쳐 A 씨의 계좌 이체 내역 등 증거자료 2만여 건을 분석해 13명의 피해자를 추가로 확인됐다.

이어 A 씨가 운영하던 법인이 5년간 발행한 세무자료도 면밀히 살펴 투자사업이 허위임을 입증했다.

A 씨는 건네받은 투자금을 돌려막기 용도로 쓰거나, 고가 차량 등 사치품을 구매하는 데 탕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실체가 없는 사업을 수익이 나는 것처럼 과장해 투자금을 노리는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원금 보전과 고수익을 보장하면 일단 사기를 의심하고 경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