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프사에 남편과 모텔서 관계하는 영상 올린 불륜녀…되레 협박합니다"

[편집자주]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편이 다수의 여성과 바람을 피우고 폭행까지 했으나 이혼을 고민 중이라는 여성에게 이수근과 서장훈이 호통을 쳤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A 씨는 "남편이 바람을 피우고 있다. 지금도 (바람을 피우는지) 잘 모르겠다. 몇 명인지도 모르겠다"고 입을 열었다.

방송에 따르면 A 씨는 남편과 결혼한 지 1년 2개월 차로, 아이는 없으며 현재 협의이혼 서류를 접수한 상태다. A 씨는 "나한테 미안하다고 하면 용서해 주려고 했는데 제 마음을 확실하게 잘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남편의 바람을 의심한 건 지난해 10월이었다. A 씨는 "남편이 체육관을 차렸는데 여성 수강생 위주였다"며 "어느 날 체육관 SNS를 보는데 눈에 띄는 여성이 있었다. 해당 여성 SNS에 들어가니 내 남편 체육관을 홍보했더라"라고 말했다.

찝찝한 마음에 체육관을 찾아간 A 씨는 SNS 속 여성을 마주쳤다며 "마치 사모님처럼 행동하더라. 보다가 '당신이 와이프인 줄 알겠다'고 불편함을 드러냈더니 아무 말도 안 하더라"라고 황당해했다.

알고 보니 해당 여성은 체육관 회원도 아닌 남편의 일을 도와주는 사람이었다고. 직원도 아닌 무료 봉사자였다. 남편은 "내 매출에 도움이 되는데 왜 네가 태클을 거냐? 왜 날 의심하냐?"고 화를 내기 시작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후 남편의 회식 자리를 찾아간 A 씨는 "그 여자도 있더라. 그날 집에서 또 싸웠는데 남편한테 주먹으로 가슴을 맞았고, 내 목을 조르고 소파로 밀었다"고 폭행 사실을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외도한 증거를 봤다면서 "우연히 메시지를 봤는데 내용이 이상해 남편에게 물어보니 메시지를 다 지웠다. 그 여자가 멀티 프로필도 남편이랑만 둘이 볼 수 있게 설정해 놓았는데, 둘이 키스하는 사진과 모텔에서 성적 행위를 하는 동영상을 올려뒀다"고 주장했다.

참다못한 A 씨가 증거 사진을 찍어 해당 여성에게 보내자, 그 여성은 "죄송한데 저도 피해자다. 다른 여자들도 많은데 제 메시지만 안 지워서 저만 걸리게 했다"고 폭로했다.

남편은 "걔도 떨어지게 해주고, 너도 나가떨어져 줘서 고맙다"며 되레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A 씨는 남편과 관계 회복을 위해 대화를 시도했으나, 남편은 A 씨를 폭행한 뒤 끌고 나가 내동댕이쳤다.

A 씨는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상간녀는 날 명예훼손과 협박, 스토킹, 공갈미수 등으로 고소했다"며 "남편이 나한테 미안하다고 한 마디만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아직도 아쉬움과 미련이 남아있는 것 같다. 미련 때문에 갈팡질팡하는 마음 이해하지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좋은 변호사 만나서 문제에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수근은 "왜 너 혼자 울고 힘들어하냐. 미안하다는 말 들어서 뭐가 달라지냐. 무슨 정이 남았다고, 네가 뭐가 그렇게 못났냐. 정신 차려라"라고 분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