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첸백시 측 "SM과 갈등, 엑소 완전체와는 무관…활동 성실히 임할 것"

[편집자주]

엑소의 첸(왼쪽부터), 백현, 시우민 © News1 권현진 기자
엑소의 첸(왼쪽부터), 백현, 시우민 © News1 권현진 기자
첸백시 측이 그룹 엑소의 올 겨울 완전체 앨범 발매 계획이 무산될 전망이라는 소식이 나온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1일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의 소속사 INB100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10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엔터테인먼트에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라며 "엑소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엑소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을 다시 한번 팬분들께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SM엔터테인먼트가 올 겨울 엑소의 완전체 앨범 발매 계획을 세웠으나, 첸백시와의 갈등 속에서 발매 계획이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지난 10일 첸, 백현, 시우민 소속사 INB100은 'SM의 눈속임 합의 고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변호인은 SM에 ▲지난해 합의서 체결 전 이야기한 음반 유통 수수료 5.5% 보장 약속을 불이행한 것을 인정할 것 ▲SM은 위 합의 조건을 불이행한 것이 사실이므로 아티스트 개인 명의 매출액 10%를 지급하라는 언행을 삼갈 것 ▲합의서 체결 이후 엑소로 활동한 부분에 대해 SM 양식 정산서가 아닌 정산 자료를 제공할 것 ▲기존 전속계약 및 정산 자료를 제공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에 SM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백시 측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MC몽과 차가원 회장 측의 템퍼링이 있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어 INB100 측에서 강력하게 문제로 삼은 유통 수수료율에 관한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며 SM은 유통사가 아니기에 결정 권한이 아예 없는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첸백시를 포함한 아티스트들에게 정산 자료를 충분히 제공해 왔다며, 첸백시 측의 주장은 트집 잡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후 INB100은 "탬퍼링을 주장하는 SM을 상대로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유포로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추궁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입장을 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