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억이면 감사하지"…해외서 먼저 알아본 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올해 1~4월, 해외서 3718대 팔려 '인기'…국내 아이오닉5보다 더 팔려
"포르쉐 타이칸 등에 경쟁력"…내년 아이오닉6 N 출시해 고성능 전기차 리더십 확장

[편집자주]

현대차가 영국 웨스트서식스주서 열린 ‘2023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이하 굿우드)’에서 아이오닉5 N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영국 웨스트서식스주서 열린 ‘2023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이하 굿우드)’에서 아이오닉5 N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005380)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이 국내보다 해외에서 훨씬 더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주목받으며 고성능 전기차 시장 리더십을 보이고 있다.

12일 현대차 IR에 따르면 아이오닉5 N은 올해 1~4월 해외에서 3718대(도매 기준) 판매됐다. 같은 기간 국내 판매량(90대)의 약 41배 수준이며, 국내 아이오닉5 판매량(3614대)보다 많다.

아이오닉5 N은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현대차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로 현대차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핵심 모델로 꼽힌다.

최고 출력 650마력,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 3.4초 등 강력한 주행 성능에 내연기관 감성을 살린 고성능 N 전용 기술로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관심을 끌었다.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참석하기도 했다.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더 인기가 있다. 현재 전량 울산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9월 국내 출시 이후 연말 유럽, 올해 3월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잇따라 출시했다. 판매가는 국내 7600만 원, 미국 6만 6100달러(약 9100만 원), 영국 6만 5000파운드(약 1억 1400만 원) 등으로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비싸다.

유럽 출시 이후 지난해 12월 한 달간 954대가 수출되며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세계 올해의 고성능차 등을 수상하며 전문가들로부터 호평도 받았다.

올해도 △1월 980대 △2월 880대 △3월 1007대 △4월 851대 등을 수출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고성능 자동차 격전지인 독일서 올해 576대(소매 기준) 판매되는 등 인기를 누리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중국과 일본에 각각 아이오닉 5 N을 출시한다. 

업계 관계자는 "포르쉐 타이칸 등 다른 완성차 브랜드도 고성능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지만, 1억 원 안팎의 고성능 전기차는 아이오닉5 N이 유일하며 해외도 마찬가지"라며 "경쟁 모델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내년 하반기 세단 형태의 아이오닉6 N을 선보이며 고성능 전기차 리더십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이오닉6 N은 최근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주행 테스트를 하는 등 개발의 한창이다. 아이오닉6 N 역시 E-GMP 플랫폼을 적용하며 아이오닉5 N을 뛰어넘는 주행 성능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아산 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