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NH투자證 "올해 코스피 3100까지 갈 수 있어…3분기 피크 전망"

"4분기에는 美 대선 등 거시적 불확실성에 차익실현 압박↑"
"美 FOMC 결과 올해는 선반영…내년 점도표 건드리느냐가 중요"

[편집자주]

김병연 NH투자증권 이사 2024.06.11. /뉴스1 ©News1 김정현 기자
김병연 NH투자증권 이사 2024.06.11. /뉴스1 ©News1 김정현 기자

NH투자증권이 올해 3분기 코스피가 31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4분기부터는 미국 대선 등 거시적 불확실성으로 차익실현 압박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이사는 11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하반기 코스피 예상범위는 2500에서 3100"이라며 "하반기 코스피의 변곡점은 일평균 수출 금액이 피크아웃하는 3분기 말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이같은 전망의 핵심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국 일평균 수출이 좋기 때문인데, 적어도 9월까지는 수출이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며 "달러·원 환율 및 유가가 안정적일 거라는 기본 가정 하에 기업 이익이 우상향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내년 미국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4분기가 되면 차익실현 욕구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후 미국 대통령이 확정된 다음 투자전략을 다시 돌아보자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업종별로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산업 모멘텀이 확대되며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및 밸류체인에 기회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또 미국의 정책을 반영한 조선 업종 및 은행·자동차 등 밸류업 수혜 종목도 하반기에 계속 가져갈 종목으로 꼽았다.


투자업계에서 이목이 집중된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연평균 헤드라인 CPI 상승률 3.3%, 월평균 고용 20만 명 이하가 유지된다는 조건 하에 1회, 또는 2회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이사는 "이번주 FOMC 결과 발표의 관전 포인트는 오는 2025년 3번 인하 점도표를 건드리는지 여부"라며 "올해 인하 횟수는 금융시장이 이미 1.5회 금리 인하 예상을 반영하고 있어 큰 영향이 없겠지만, 2025년 3회 인하 계획을 줄이거나 하면 시장에서 난리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이사는 주요 유망업종에 대해 반도체· '시성비'(시간대비성능)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수혜 종목 등을 꼽았다.


김 이사는 "신냉전, 탈세계화 흐름 속에서 공급망 재편과 AI 투자 가속화는 누가 먼저 시간 효율을 극대화하는가에 대한 경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반도체·IT하드웨어·가전 등 시간을 단축하는 기술과 관련된 업종이 유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급망 재편 수혜 기업과 무역갈등의 혜택을 보는 조선·방산업종, 밸류업 정책과 관련해 은행·보험뿐 아니라 구조조정이나 주주환원 여력이 더 있는 통신업종도 같이 보면 좋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