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푸틴 방북 앞두고 긴장 낮추나…북한, 주민들에 대북 전단·방송 함구

푸틴 방북 염두에 뒀을 가능성 제기…추후 보도 가능성도

[편집자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장병들이 이동식 확성기로 추정되는 트럭 앞에서 작업하고 있는 모습.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장병들이 이동식 확성기로 추정되는 트럭 앞에서 작업하고 있는 모습.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북한이 최근 대남 오물 풍선 살포 및 확성기 방송과 관련한 언급을 주민들이 보는 대내 매체에서 하고 있지 않은 것과 관련 통일부가 공식 입장을 자제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노동신문 등 대내 매체에 최근의 대남 갈등 사안을 다루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공식 입장을 설명해 드릴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20년에도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과 관련해 민감하게 반응하며 주민들을 동원해 대남 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감행했는데, 당시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TV 등 대내 매체에 이러한 내용을 대대적으로 공개하곤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대북 전단은 물론 대남 오물 풍선, 대북·대남 확성기 방송 등과 관련한 내용을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한 입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 형식으로 대외에만 알리고 있다.

이를 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방북설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극도로 고조시키지 않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또 당초 이번 대남 오물 풍선 살포 문제는 '대남 흔들기'에 목적이 있었던 만큼 내부에는 관련 내용을 보도할 필요성이 없었을 수도 있다고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대남과 관련한 소재는 대남 적개심 고취 또는 주민 동원에 언제든지 활용될 수 있다 판단, 상황을 종합적으로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푸틴 대통령 방북 관련 동향에 대해 "양국 간 발표해야 할 사항"이라고 답변했다.

최근 방북설이 제기되고 있는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00년 7월 19일부터 20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다. 당시 김정일 집권 후 처음으로 초청한 외국 정상이었으며, 쌍방 간 큰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 올해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24년 만의 방북이자 과거와는 다른 국제 질서에서 이뤄지는 만큼 우리 정부도 상황을 예의주시해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최근 2018년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다롄에 설치한 양국 정상의 '발자국 동판'을 제거된 것과 관련 "공개된 장소에서 시설이 철거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통일부가 공식 확인해 드릴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올해 북한과 중국이 올해 수교 75주년을 맞아 '우호친선의 해'를 선언한 것을 언급하며 "북중 수고 75주년으로 특별히 기념하기로 했기 때문에 향후 동향 지켜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