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머스크 애플-오픈 AI 제휴하자 애플 보이콧 선언, 왜?

[편집자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애플이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 ‘오픈 AI’와 제휴를 발표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사에서 아이폰 등 애플 기기를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애플과 오픈 AI가 제휴할 경우, 보안 위험이 제기되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X(구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자체 AI를 만들 수 없기 때문에 데이터를 오픈 AI에 넘기면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며 “이는 심각한 보안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새로운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했다.

애플은 고객이 '시리' 디지털 비서를 통해 오픈 AI의 챗GPT에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를 위해 오픈 AI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상황에서 머스크는 오픈 AI와 애플이 운영체계 수준에서 통합할 경우, 보안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

그는 오픈 AI를 공동 창업했을 정도로 오픈 AI에 정통하다. 그는 오픈 AI를 공동 창업했으나 노선 문제로 내홍을 겪다 독립해 테슬라를 차렸었다.

한편 그는 '그록'이라는 챗봇과 함께 xAI라는 자신의 AI 스타트업(신생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