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경남도, 하반기에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 1곳 이상 증설

창원·김해센터는 상담사 보강

[편집자주]

창원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한국어 교육.(경남도 제공)
창원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한국어 교육.(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증가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도내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를 확대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오는 7월 1일까지 도내 15개 시군(창원·김해·양산 제외)을 대상으로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사업을 공모해 하반기에 1개소 이상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설치된 센터엔 최대 3년간 총 4억 원을 투입해 주거지원, 비자 전환, 산업인력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도는 기존 창원·김해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도 상담 인력을 보강하고 사업비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최근 경남지역에선 조선·항공 등 주력산업 분야의 외국인력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올 3월 기준 도내 등록외국인은 9만 3606명이며, 이 중 산업인력이 4만 8801명이다. 이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