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野 단독 상임위에 국회 '보이콧' 결정…"강하게 맞설 것"

"일방적 상임위원장 인정 어려워 의사 일정 전혀 동참 못해"
추경호 "결연히 맞서는 인식 공유…앞으로 의총 매일 진행"

[편집자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의원총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채택, 의안과에 제출했다. 2024.6.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의원총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채택, 의안과에 제출했다. 2024.6.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국민의힘이 11일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을 단독으로 강행한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에 맞서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 하기로 했다. 또 매일 의원총회를 열고 대응책 마련을 논의한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의 일방적인 폭거에 의해 선출된 상임위원장을 저희들은 인정하기 어렵고 거기서 진행되는 의사 일정에 대해서도 전혀 동참하거나 할 수 없다는 말씀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에서는 현재 상황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상황을 인식하고 대응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의견을 주셨다"면서 "우리가 굉장히 결연하게 강하게 맞서야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특히 "앞으로 의총을 매일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진행돼야 할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기회가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