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화성 리프트 제작 공장서 60대 작업자 상판에 깔려 숨져

[편집자주]

© News1 김영운 기자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화성시의 한 건설용 리프트 제작 공장에서 60대 남성 근로자가 리프트 상판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쯤 화성시 우정읍 한 건설용 리프트 제작 공장에서 A 씨가 리프트 상판에 깔렸다.

이 사고로 두개골을 크게 다친 A 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도중 숨을 거뒀다.

당시 A 씨는 리프트 제작을 위해 용접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리프트 상판이 내려앉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