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양성원 예술감독 "흔들리지 않는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정체성 만들 것"

제21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기자간담회
총 20회 클래식 콘서트와 부대행사 등 풍성…7월 24일~8월 3일

[편집자주]

제21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양성원 예술감독. © 뉴스1 김정한 기자
제21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양성원 예술감독. © 뉴스1 김정한 기자
"예술가들이 존경하는 예술가들이 모여 예술이 가득한 축제를 만드는 곳이 평창대관령음악제입니다. 외면적 성장보다는 내면적 성장을 도모해 10년 20년이 지나도 흔들리지 않는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정체성을 만들고자 합니다."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3일까지 강원도 전역에서 열리는 제21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양성원 예술감독(연세대 교수, 첼리스트)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양 예술감독은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전 세계 수준의 음악 축제로 만들고자 한다"며 "이미 대한민국에서 하는 이벤트는 세계적 수준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에 뿌리가 튼튼한 정체성을 잘 구축하면 이룰 수 있는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음악제는 음악의 대가 중 대가, 콩쿠르 우승자, 잠재성을 지닌 신예들이 한데 모이는 자리"라며 "한데 모여 시너지를 냄으로써 영감을 주는 연주자들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양 예술감독은 음악제의 사회적 책임도 강조했다. 그는 프로그램의 경우 음악을 통해 인간의 자유와 존엄성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곡들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에선 바흐, 베토벤, 메시앙 등의 곡이 영적인 영감과 인간의 아름다움이라는 메시지를 조화롭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이 지나치게 클래식 일변도여서 대중적으로 접근하기 어렵지 않느냐는 질문엔 "클래식과 대중음악은 각각 다른 장르이며, 각각의 영역을 지켜줘야 한다"며 "대관령음악제에서는 '인류의 유산인 클래식 곡'을 들려주고 싶은 것이 내 바람"이라고 답했다.

이번 음악제는 콘서트 부문에서 6월 2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루트비히(Ludwig!)'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베토벤의 주요 작품과 그에게 막대한 영향을 주고받은 시대별 다양한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20회의 콘서트를 펼친다.

연주자로는 바이올리니스트 기욤 쉬트르, 박지윤, 이지윤, 비올리스트 헝 웨이 황, 첼리스트 미클로시 페레니, 양성원, 이정현, 이정란, 클라리네티스트 김한, 채재일, 피아니스트 엔리코 파체, 박재홍 등을 만날 수 있다. 성악가로는 소프라노 이명주, 임선혜, 테너 국윤종, 김승직, 바리톤 김기훈, 베이스 바리톤 사무엘 윤, 베이스 박영두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 밖에도 카잘스 콰르텟 인다코 콰르텟, 트리오 콘 브리오 코펜하겐, 프랑스 오베르뉴론알프 국립 오케스트라, KBS교향악단, 춘천시립교향악단, 국립합창단, 서울 모테트 합창단, 원주시립합창단, 지휘자 토마스 체헤트마이어, 송유진, 아드리앙 페뤼숑, 이승원 등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한다.

연주회 외 매년 강원도민들의 큰 호평을 받는 '찾아가는 음악회'는 강릉, 횡성, 평창 등지에서 열릴 예정이며, 지난해 처음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찾아가는 가족음악회' 역시 올해도 진행된다. 형식과 제약 없이 관객과 아티스트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아티스트와의 커피'와 '세계적인 수학자 김민형 교수의 렉처', '고창현 변호사의 와인 아카데미' 등 부대행사 또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