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조폭고' 윤찬영 "이서진 빙의 연기…'서진이네' 까칠다정 참고" [N인터뷰]①

[편집자주]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현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현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현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현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영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배우 윤찬영, 봉재영

배우 윤찬영이 빙의 연기를 위해 이서진의 제스처까지 연구했다고 말했다.

웨이브, 티빙, 왓챠에서 공개되는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이하 '조폭고'/극본 정다희/연출 이성택)의 주인공 윤찬영 봉재현의 인터뷰가 11일 오후 1시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조폭고'는 '대학에 가고 싶은' 조폭이 열아홉 왕따 고등학생의 몸에 빙의되면서 자신만의 기술로 가해자를 응징하고,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친구와 새로운 우정을 쌓으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휴먼 드라마다.

윤찬영은 극 중 열아홉 왕따 고등학생 송이헌과 조폭 김득팔(이서진 분)이 빙의된 송이헌을 오가는 연기를 펼친다. 봉재현은 전교 회장 최세경으로 등장, 윤찬영과 큰 비중을 함께 한다.

-작품이 공개됐다.

▶(윤찬영) 작년 한 해 다 같이 열심히 힘을 모아서 촬영한 작품이 공개됐다. 가편집본도 봤지만, 공개된 후에 본 느낌과 다르다. 사람들과 소통하는 걸 느껴서 새로웠다. 열심히 한 만큼 잘 나온 것 같다. 보람도 느끼고 뿌듯함도 있다.

▶(봉재현) 4화까지 공개됐는데 찬영 배우와 지난해 열심히 찍었는데 스크린에 나오는 것 자체가 너무 큰 영광이었고 많은 분이 사랑해 주시는 것 같아서 감사한 마음이 제일 크다.

-어떤 반응을 느끼고 있나.

▶(봉재현) 주변 지인들에게 연락이 많이 오더라. '조폭고' 때문에 웃는 일이 많아졌다고 하더라.

▶(윤찬영) 다들 재미있게 봤다고 연락을 주신다. 직접적으로도 잘 봤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도 많았다. 취향에 맞는지 여쭤봤는데 자기 취향이라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뿌듯했다.

-기억에 남는 반응은.

▶(봉재현) 배우들 케미가 좋았다는 반응이 많이 기억에 남더라.

▶(윤찬영) 저는 재미있다고 해주시는 게 가장 크게 기억에 남는다. 작품 안에서 슬쩍슬쩍 코믹하게 표현하려고 했는데 제 스타일의 코미디를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

-원작이 BL(Boys Love) 장르다. 브로맨스 분위기로 그려지더라. 연기한 소감은.

▶(윤찬영) 장르를 특정하고 임한 것은 아니다. 세경이와 이헌이의 관계를 애틋하고 보통의 우정보다 살짝 더 긴밀하게 하려고 했다. 저보다 형인데 질문도 많이 해주고 서로 소통을 많이 하면서 시너지가 있지 않았나 싶었다.

▶(봉재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 가까운 그런 느낌으로 촬영에 임하려고 했다. 찬영이가 잘 이끌어줬다.

-어떻게 친해졌나.

▶(윤찬영) 노력한 것보다 또래여서 서로에 대해 궁금한 것도 많았다. 같이 축구도 좋아하고 관심사도 겹쳤다.

-극중 인물로서 어떤 감정인가.

▶(봉재현) 세경이는 애착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이헌이에 대한 궁금증이 컸던 것 같다. 대사와 표정으로 잘 풀어보려고 했다. 미스터리한 요소를 그리려고 했다.

▶(윤찬영) 득팔의 입장에서 세경이가 너무 착하고 바른 친구다. 올바른 방향으로 정진했으면 좋겠다는 느낌이자 그래도 이헌이를 많이 생각해주고 아끼는 친구구나 생각한다. 결정적으로 공부를 잘 알려줘서 가까이 지내게 됐다.

-윤찬영씨는 상반신 노출신도 있고 액션도 많았다.

▶(윤찬영)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중간에 이헌에서 득팔 몸에 비으이가 되면서 신체 사이즈가 변화가 있지 않나 몸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냐고 여쭤봤다. 운동을 해두는게 유리할 것 같다고 하시더라. 몸집을 키우는 것보다 어느 정도 날렵함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 했다. 운동을 열심히 하려고 했다. 복싱 영상도 찾아보고 거울 보고 섀도우 복싱을 하기도 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 이후 액션 경험이 있어서 도움이 됐을 것 같은데.

▶(윤찬영) 액션의 종류가 다르겠지만 그렇게 낯선 느낌은 아니다. 이번 작품을 할 때 무술감독님하고도 얘기가 잘 됐고 제 특징을 잘 살려주신 것 같다. 액션을 하면 드라마 촬영할 때와 느낌이 많이 다른 게 저도 느껴지더라. 액션은 드라마와 다르게 또 다른 재미가 있는 것 같다. 재미있게 찍었다.

-세경은 싸움을 못 하는 인물인데.

▶(봉재현) 남자로서 부러웠다. 잘할 수 있는데. (웃음) 세경이는 액션신이 많이 없어서 아쉽기는 했다. 남자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자신감만 있다.

-조폭의 영혼이 들어간 고등학생 연기에 대해.

▶(윤찬영) 이서진 선배와 제가 몸이 교환되는 게 아니고 득팔의 몸은 없어지는 거다. 그 부분에서 고민이 됐다. 어디까지 서진 선배의 모습을 가져와야 할지 고민했다. 그러다 보니 선배님과 행동과 말투 표정을 조금씩 착안하려고 했다. 그렇다고 완전히 선배님처럼 할 수는 없어서 그 지점을 찾는 게 큰 숙제였다. 결국에는 항상 선배님이 가슴 속에 있다고 생각하고 접근해 보면 어떨까 했다.

-참고한 콘텐츠는.

▶(윤찬영) '서진이네' 너무 재미있게 봤고 출연한 작품도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었다. 대본리딩을 할 때 말씀도 너무 잘해주셨다. 내 톤과 서진 선배의 톤이 차이가 있더라. 시니컬한 면도 있지만 그 안에 친절함이 있다. 시니컬한 다정함에 포인트를 뒀다.

-같이 연기한 소감은.

▶(윤찬영) 득팔과 마주하는 장면에서 기분이 좀 이상하더라. 내가 나를 대하는 건지 선배님이 선배님을 대하는 건지 몽환적인 느낌이 있었다. 그런 느낌으로 장면이 나온 것 같다.

<【N인터뷰】②에 계속>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