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중국서 미국인 대학강사 4명 흉기 찔려…中당국은 '모르쇠'(상보)

지린성 베이산 공원 사찰 방문하려다 괴한 습격 당해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중국 동북부 지린성에 학술 교류차 방문했던 미국인 대학 강사 4명이 공원에서 흉기 습격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애덤 재브너 아이오와주 하원의원은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습격당한 인물 중 1명이 자신의 남자 형제인 데이비드 재브너라고 밝혔다.

재브너 의원은 "그를 비롯한 일행은 베이산 공원의 한 사찰을 방문하던 도중 괴한에게 흉기로 공격당했다"며 "데이비드는 팔을 다쳤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10일이지만 아직 중국 당국의 성명이나 현지 언론 보도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재브너 의원은 "몇 분 전 데이비드와 통화했는데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다고 한다"며 "우리 가족은 그가 이번 공격에서 살아남은 것에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로이터는 부상자들이 아이오와 코넬 칼리지의 대학 강사들이며 학술 교류를 위해 중국 베이화대 방문차 지린성에 머물고 있었다고 전했다.

부상자들의 출신 주인 아이오와주도 대응에 나섰다.

마리아넷 밀러믹스 아이오와주 의원은 "우리는 피해자들이 양질의 치료를 받은 뒤 의학적으로 실현 가능한 방식을 통해 중국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미국 대사관에 대화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도 "이 끔찍한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미 국무부와 접촉 중"이라며 "그들의 완전한 회복과 안전한 귀환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이오와 코넬 칼리지 대변인은 CNN 인터뷰에서 미 국무부가 중국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을 인지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올해 미국인 학생 5만 명을 중국으로 초청해 인적 교류를 증진하는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미국 국무부는 중국에 여행 경보 중 3단계인 '여행 재고'를 권고하고 있다. 중국이 임의로 미국인을 억류하거나 출국을 막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로이터는 현재 중국에서 수학하는 미국인 학생은 900명이 채 안 되는 데 비해 미국에는 29만 명이 넘는 중국인 학생이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