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한은행, 효성티엔에스·LG CNS와 손잡고 AI 공동개발

AI 기술 도입해 새로운 영업점 환경 구축
신한은행 디지로그에 3사 TF팀 운영

[편집자주]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상운 효성티엔에서 대표이사(왼쪽부터)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 현신균 LG CNS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상운 효성티엔에서 대표이사(왼쪽부터)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 현신균 LG CNS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효성티엔에스, LG CNS와 인공지능(AI) 기술의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세 기업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생성형 AI 모델 공동개발, AI와 디지털 기기 연계를 통한 무인금융 고도화, AI 신기술 테스트 및 상시 협업 플랫폼 운영 등을 함께 하기로 했다. 

3사는 영업 현장 여러 분야에서 AI 기술이 활용되는 점을 고려해 공동 태스크포스(TF)팀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AI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더 나은 영업적 환경을 구축하고 고객들에게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은 “AI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디지털 디바이스를 통해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생활’을 고객들께 선사하고 고객 경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3사가 긴밀히 협력해 미래형 금융 공간이 성공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