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곡성·담양 올해 첫 폭염주의보…지난해보다 6일 빨라

이번 주까지 낮 최고기온 33도 무더위 전망

[편집자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체감온도가 최고 31도 이상으로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체감온도가 최고 31도 이상으로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전남지역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1일 오전 10시를 기해 전남 곡성과 담양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되거나 급격한 체감온도 상승이 예상될 때 발령된다.

올해 첫 폭염주의보로 지난해(6월 17일)보다 6일 앞당겨졌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순천 황전 32도, 광양읍 31.9도, 곡성·담양 봉산 31.7도, 화순 31.4도, 광주 조선대 31도 등을 기록하고 있다.

체감온도는 담양 31.5도, 순천 황전 31도, 광양읍 30.9도, 곡성 30.7도, 광주 30.4도 등 대부분 지역에서 30도를 웃돌고 있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유입된 따뜻한 공기의 영향으로 이번 주까지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격력한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