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립중앙박물관, 보안검색 24개월만에 재개…"가방 없으면 신속 통과"

[편집자주]

국립중앙박물관이 11일부터 보안검색을 재개한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립중앙박물관이 11일부터 보안검색을 재개한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보안검색이 지난 2022년 5월 중단 이후 24개월 만인 11일 재개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문화유산과 관람객을 테러와 같은 각종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상설전시장 보안검색을 이날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최근 박물관을 포함한 국내 주요 시설에 테러를 예고하는 협박이 신고되고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경복궁 담벼락이 낙서로 훼손되는 등 문화유산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에 따른 예방적 조치이며 관람객들의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박물관은 보안검색(엑스레이검색대 2대, 문형 금속탐지기 3대)으로 전시장 입장이 지체되는 것을 막기 위해 물품보관소를 기존보다 1.5배 늘린 460여개 운영한다.

가방을 소지하지 않은 관람객은 문형 금속검색대로 신속히 통과할 수 있다는 내용도 적극적으로 안내할 방침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